목록 이전글 다음글
제목 : 이별...2
이름 : 조만호
날짜 : 2015-06-22 15:16:56 조회: 720

  만호는 얼굴이 벌겋게 달아올랐다.

찢어진 고무신을 끌며 걷는 소리가 영은이에게는 그렇게 들린

모양이었다.

 만호는 짐짓 태연한 채 말했다.

 "이제 괘안나?"

 "응."

 영은이가 뒤에 있는 어머니를 향해 말했다.

 "엄마, 난 만호랑 들어갈게요."
 

 영은이의 어머니가 고개를 끄덕이더니 교무실 쪽으로 발걸음을

옮기시며 만호에게 웃어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.

 만호는 다시 한 번 꾸벅 인사를 햇다. 그런 만호에게 영은이가

장애인용 흰 막대기를 말없이 내보였다.

 "나 이제는 막대기를 들고 다닌다."
 

 만호는 영은이의 막대기 한 쪽을 잡았다. 만호가 앞장을 서고 영

은이가 뒤를 따랐다. 만호는 영은이의 걸음걸이를 생각해서 일부

러 천천히 걸었다. 말없이 두 아이들 곁으로 새들이 지저귀는 소

리가 날아들었다. 맑고 청명한 가을이었다.

 영은이는 점보다 더 조심스레 걷고 있었다. 만호는 그런 영은이

를 바라보았다.

 발을 끌듯이 한발한발 조심스레 내 딛는 영은이를 보며, 만호는

영은이가 더 안 되어 보였다. 하지만 만호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

말했다.

 "니는 맛난 것도 많이 묵는다 카드만 와 갈수록 걸음걸이가 뭐

이리 기어가노?"

 만호의 말에 영은이가 배시시 웃었다.

 "그러게. 먹기는 많이 먹는데. 히히."

 만호가 조심스레 영은에게 물었다.

 ".....더 안 보이나?"
 

 "그런가 봐. 한 뼘쯤 더 어두워졌어. 너무 안 보여서 공부도 못

하겠어."

(계속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목록 이전글 다음글
상호명 : 조만호 약손지압원 / 사업자 등록번호 : 432-90-00343 신한은행 110-497-595635 / 대표 : 조만호 / 이메일 : manhoooo@hanmail.net // jmo1237@naver.com
주소 :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 2동 591-13 / 팩스 : 0303-0949-9633
고객센터 : 051)805-1237 / 051)805-9633 / 010-6337-9675
Copyright © 2010 조만호 약손지압원 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