목록 이전글 다음글
제목 : 이별...3
이름 : 조만호
날짜 : 2015-06-19 15:52:44 조회: 700

  영은이의 웃음에 쓸쓸함이 묻어났다. 아쉬운 얼굴이었다. 만호

도 그것이 무슨 뜻인지 알 것 같았다. 만호는 짐짓 씩씩하게 영은

이와 맞잡은 막대기에 힘을 주며 말했다.

 "안 보인다꼬 공부를 모난다는 건, 공부 모나는 아들이 말하는

핑계인기라. 거 누구더라, 맞다. 헬렌켈러! 그 아도 안 보였는 게

열심해 공부했다 아이가! 그 뿐 아이다. 모짜르트도 귀가 안 들린다

캤는데 멋진 음악을 만들었다 아이가!"
 

영은이가 웃으며 만호를 쳐다보았다.

 "베토벤."

 "아 맞다. 베토벤. 그러니까네 내 말은, 그런거는 아무 것도 아이란

말이다.  중요한 거는 그기 아이라...."

 만호는 영은이에게 힘을 주어 말했다. 영은이가 계단을 오르다

말고 만호를 쳐다보았다.

 "만호야...."

 만호는 자신의 멋진 말에 영은이가 감동을 한 거라고 혼자 생각

했다. 그래서 기분이 한껏 날아갈 듯 가벼웠다. 만호는 뒤돌아 영

은이를 바라보았다.

 그런데 이상했다. 영은이의 눈빛이 한없이 슬프고 슬퍼 보였기

때문이다.

 "만호야..... 나 미국에 가."
 

 "뭐? 미, 미국?"
 

 만호는 마치 세상이 정지한 듯 우뚝 멈춰섰다.

마른 침이 넘어가는 소리가 유난히 크게 들리는 것 같았다.

 만호가 더듬더듬 물었다.

 "어. 언제 가노?"
 

 ".....내일."
 

너무 빨랐다. 만호는 너무나 갑작스레 찾아온 영은이와의 이별

에 어찌할 바를 몰랐다.

 "그라모...언제 돌아오노?"
 "....."

 영은이는 아무 말이 없었다. 만호는 초조하게 영은이의 얼굴만

바라보았다. 그런데 갑자기 영은이의 두 눈에 그렁그렁 눈물이

맺혔다.

 "와? 안 오나?"

 "......."
 

 이번에는 만호가 할 말을 잃었다.

 (계속)
목록 이전글 다음글
상호명 : 조만호 약손지압원 / 사업자 등록번호 : 432-90-00343 신한은행 110-497-595635 / 대표 : 조만호 / 이메일 : manhoooo@hanmail.net // jmo1237@naver.com
주소 :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 2동 591-13 / 팩스 : 0303-0949-9633
고객센터 : 051)805-1237 / 051)805-9633 / 010-6337-9675
Copyright © 2010 조만호 약손지압원 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