목록 이전글 다음글
제목 : 이별...5
이름 : 조만호
날짜 : 2015-06-15 15:26:25 조회: 590

  만호와 영은이는 두 손을 맞잡은 채 그렇게 나란히 교정을 걸었다.

 누가 앞에 서고, 누가 뒤에 서는 것이 아니라, 나란히 걸어가는

둘의 모습이 그대로 아름다웠다. 그 때 문득 영은이가 말했다.

 "따뜻해."

 만호는 부끄러웠다. 그리고 뿌듯했다.

 "어디 가든, 기죽지 마라. 알겠나?"

 영은이가 고개를 끄덕였다. 그리고 활짝 웃었다.

 "너처럼 내 손을 잡고 걸어 줄 친구들이 거기에도 있을까?"
 

 "영은이 넌 예뻐가 도와줄 친구들이 많을 끼다."
 

 영은이가 주머니에서 무언가를 꺼내 만호에게 내밀었다.

 "이게 뭐꼬?"

 "내가 찾은 거야."
 

 만호는 꼬깃꼬깃 접힌 쪽지를 펼쳐 보았다. 보물찾기 종이였다.

 만호의 두 눈이 휘둥그레졌다.

 거기에는 <운동화>라고 적혀 있었다. 1등 선물을 받아갈 사람이

없다고 선생님이 그랬는데, 그것을 영은이가 가지고 있었다니!

 "나, 그거 찾으러 다니다가 길 잃은 거였어. 만호 너 주려고...

 그런데 구덩이에 빠진 너를 보고는...."

 "구덩이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병원으로 실려 갔잖아. 어찌나 정

신이 없었는지 이것을 주지 못했지 뭐야!"

 만호는 만감이 교차하는 얼굴로 보물찾기 종이를 바라보았다.

 영은이와의 소중한 추억이 묻어 있는 종이였다.

 "선생님한테 바로 드렸으면 운동화를 받았을 텐데."
 

 "괘안타. 내는 운동화보다 이 종이쪽지가 더 좋다."
 

 영은이는 다음 날 아침 조회시간에 아이들과 작별인사를 했다.

 아이들은 처음에는 영은이를 괴롭혔지만, 만호의 엄포가 있었던

후로는 사이좋게 지내던 터였다.

 여기저기서 친구와의 이별을 슬퍼하는 듯 훌쩍거리는 소리가 들렸다.

만호는 울지 않으려고 입술을 꾹 깨물었다.

 만호는 옆 분단의 수철이를 쳐다보았다.

 수철이도 훌쩍거리고 있었다. 만호는 피식 웃음이 터져 나왔다.

 '젤로 마이 괴롭힌 놈이 와 우노.....'

 만호는 애써 눈물을 참으려고 두 눈을 부릅떴다. 그리고는 기억

에 새기듯 영은이의 마지막 모습을 마음에 담았다.

 '건강해라... 꼭 수술 잘 되가 눈이 낫길 바란다. 영은아.'

 그렇게 영은이는 미국으로 떠났다.

(계속)

 

 

 

 
목록 이전글 다음글
상호명 : 조만호 약손지압원 / 사업자 등록번호 : 432-90-00343 신한은행 110-497-595635 / 대표 : 조만호 / 이메일 : manhoooo@hanmail.net // jmo1237@naver.com
주소 :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 2동 591-13 / 팩스 : 0303-0949-9633
고객센터 : 051)805-1237 / 051)805-9633 / 010-6337-9675
Copyright © 2010 조만호 약손지압원 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