목록 이전글 다음글
제목 : 개구쟁이...1
이름 : 조만호
날짜 : 2015-08-05 14:48:11 조회: 816

  "만호, 못봤나?"
 

 허술한 판잣집 지붕 위로 후드득후드득 빗방울이 내리쳤다. 어

젯밤부터 쏟아진 폭우 때문에 만호네 집 바로 옆에 있는 괴정천의

물이 넘쳤다. 온 가족이 서둘러 방에 있던 짐보따리들을 하나씩

들고 잡 밖으로 나왔다.

 만호네 집은 개천가 옆에 있었기 때문에 지금처럼 폭우가 내릴

때면 자주 물이 넘쳤다. 그래서 중요한 살림살이들만이라도 지켜

야 했기에 어머니는 여러 개의 보따리를 미리 싸두곤 하셨다. 그

릇이며 냄비 등을 부지런히 밖으로 나르시던 어머니께서 아이들

을 둘러보다 만호를 찾았다. 만호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.

 "만호 짐은 즈 짝에 있뜬데예."
 

 큰누나가 두리번거리며 말했다.

 이웃집 사람들도 만호네와 마찬가지로 짐을 옮기느라 모두가 분주

했다. 게다가 계속해서 비가 퍼붓고 있어서 괴정천에는 온갖 물건들

이 둥실둥실 떠다니고 있었다.

 "물건은 여 있는데 와 만호는 안 보이노?"
 

 어머니의 말씀에 온 가족이 만호를 찾아 나서기 시작했다.

 그러던 중 큰형이 어머니를 향해서 뻔하다는 투로 말했다.

 "글마! 또 어디서 아그들하고 놀겠지예."
 

 그러며서도 모두 만호 찾기에 정신이 없는 그때였다.

 역시 만호를 가장 먼저 발견한 것은 어머니였다.

저만치 개천 물줄기를 따라 개며 돼지며 온갖 살림살이들이 둥

둥 떠내려 오는 그 속에서 즐겁고 신나는 만호의 웃음소리도 함께

떠내려 왔다.

 "얏호! 파도타기다!"
 

 만호는 수철이와 함께 커다란 합판을 타고 둥실둥실 떠내려

오고 있었다. 괴정천 주변에는 사람들이 그나마 쓸 만한 물건을

하나라도 더 고르느라 정신이 없는 와중에, 만호는 그저 물

놀이를 하고 있었다.

 "아리고~ 저러다 물에 빠져 떠내려 가뿔면 어쩔라꼬. 저 저...

만호야!"
 

 어머니가 발을 동동 구르며 만호를 손짓해 불렀다.

 "저, 절마!"
 

 큰형도 걱정스럽게 외쳤다. 그 뒤로 큰누나가 주먹을 들이대며

만호를 불러댔다.

 "만호 니, 퍼뜩 아 나오나?"

(계속)

 

 

 

 

 
목록 이전글 다음글
상호명 : 조만호 약손지압원 / 사업자 등록번호 : 432-90-00343 기업은행 195-044-988-03-011 / 대표 : 조만호 / 이메일 : manhoooo@hanmail.net // jmo1237@naver.com
주소 :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 2동 591-13 / 팩스 : 0303-0949-9633
고객센터 : 051)805-1237 / 051)805-9633 / 010-6337-9675
Copyright © 2010 조만호 약손지압원 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