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만호 약속지압원 소개
원장님 에세이 下
HOME  >  조만호 약손지압원 소개  >  원장님 에세이 下
원장님 에세이 하

공포의 사나이...2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조만호 작성일22-06-24 15:03 조회232회 댓글0건

본문

노래 가사는 이해했다. 저 수평선 끝에서 너와 나의 사랑이 있고

잠자는 아이가 놀라서 잠에서 깨어나 울고 있었지 등등 부르면서

자기가 잘하고 있는지를 중간중간 물어보기도 했다.

~ 정말 노래 솜씨가 좋다.” 고 하니 또 들어보라고 하면서

또 한곡을 불러주었다.

반올림이 어떻고 저떻고 하는데

내가 학교 다닐 때 콩나물 대가리만 보면 잠이 오는데

무슨 소리를 하는지는 알 수가 없었지만 맞장구를 쳐 주었다.

그러면 지압원 로고 송 하나 지어 달라고 하니

그 정도는 자기 수준에서는 맞지 않아서 못하고

다른데 가서 알아보라고 했다.

자기 수준이 어느 정도 인지를 아는 것 같아 다행이었다.

하루는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.

웬 밤중에 전화가 계속적으로 울리는 것이 아닌가.

잠이 들 수가 없을 정도로 집 전화, 헨드폰이 번갈아가면서 울렸다.

원 세상에. 전화를 두 시간 정도로 하고 있는 인간이 있다니

정말 지독한 인간일세.’

전화벨 소리에 도저히 잠을 잘 수가 없었다.

전화가 세 군데서 끊임없이 벨이 울리니 하는 수 없이 전화를 받으니

, 해운대데요.”

무슨 일이 있습니까?” 하고 물으니

선생님, 내일 예약 시간 좀 빨리 잡으면 안될까요?” 한다.

그래서 예약시간보다 한 시간을 당겨 잡아 주었더니

연신 고맙다 하면서 끊임없이 울린 전화는 그렇게 끝났다.

그때부터 나는 편안한 잠을 잘 수가 없었다.

그 지독한 놈이 꿈에는 나타나지 않겠지.’ 하는 생각이 날 자꾸만 괴롭혔다.

다음날 치료를 하면서 물었다.

아침에 연락을 일찍 하면 되지. 밤 중에 전화를 그렇게 해야만 했느냐고.

본인은 정확하게 해놓아야만 잠을 잔다고 했다.

, 지독한 인간일세.’

그리고 덧 붙인다.

나는요, 친구가 전화를 받지 안으면 받을 때까지 해요.” 라고 했다.

친구가 귀찮아서 전화를 끊으면

! 내가 몸이 불편하다고 안 받나?” 하면서 문자로

오만 욕설을 남긴다고 했다.

선생님, 그래서 친구들이 내가 전화만 하면

공포의 대상이라고들 합니다.” 라고 해서 난 속으로

나 보다도 더 쎈 놈을 만나다니 조심해야겠어.’

밤에 벨이 울리면 경기 들 정도였다.

잘만 하면 해운대 무법자가 아니라 부산의 무법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.

시가 담배를 입에 물고 한 손은 바지 주머니에 넣고서

지압원 쪽으로 느릿느릿 걸어오는 사람은 모두 조심해야 할 것이다.

그는 공포의 사나이이니...

 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상호명 조만호 약손지압원   |  대표명 조만호  |  사업자등록번호 432-90-00343 신한은행 110-497-595635  
TEL 051)805-1237 / FAX 051)805-9633 / 010-6337-9675  |  ADD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동성로 134
E-mail [email protected]  |   Copyrightsⓒ2021 조만호지압원 All rights reserved.